청년창업 돕는 '소셜벤처 허브센터' 역삼동에 생긴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소셜벤처허브센터 건물조감도

소셜벤처허브센터 건물조감도

소셜벤처를 꿈꾸는 청년 스타트업을 창업공간인 ‘(가칭)서울 소셜벤처 허브센터’가 내년 상반기 강남 테헤란로 인근에 개관한다.

소셜벤처는 창의성과 기술을 기반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이를 통해 이윤도 얻는 기업을 일컫는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미술작품을 소재로 휴대폰케이스나 가방 등을 제작하고 영업이익의 일부를 기부하는 ‘㈜마리몬드’, 스마트폰앱에서 나무를 키우면 선택한 지역에 실제로 나무를 심어주는 게임서비스를 제공하는 ‘㈜트리플래닛’ 등이 대표적이다.

서울 소셜벤처 허브센터는 입주부터 시제품 제작, 투?융자 연계, 민간 전문기관(액셀러레이터)을 통한 기술개발과 제품 상용화, 세무?법률 컨설팅까지 맞춤형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연면적 1,400㎡ 규모(2개 층)에는 ?창업공간(입주사무실, IT기술 기반 특화 테스트랩, 시제품제작소, 공동제작실 등) ?공유공간(세무?법률 컨설팅룸, 회의실 등) ?교육공간이 들어선다. 센터에서는 소셜벤처 취?창업에 관심있는 학생과 시민을 위한 멘토링이나 교육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센터는 올해 말 내부 설계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개관 예정이다.

센터 조성~운영 전 과정은 서울시와 소셜벤처 생태계를 구축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데 뜻을 같이 한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한국장학재단, (재)공공상생연대기금 간 공동협력으로 이뤄진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22일 서울시청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장학재단, 공공상생연대기금과 함께 ‘청년 소셜벤처 창업 활성화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에 따라 4개 기관은 각각 실무기구를 두고 고용 취약계층 청년에 대한 소셜벤처 창업가 교육 및 취?창업 지원, 좋은 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사업 발굴?추진 등에 상호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문의 : 사회적경제담당관 02-2133-5483

문서 정보

청년창업 돕는 '소셜벤처 허브센터' 역삼동에 생긴다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4971604 등록일 2018-11-2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8-11-22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