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떠나는 국립중앙박물관 나들이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국립중앙박물관 3층에서 로비를 내려다보고 찍었다. 가운데 보이는 탑은 경천사 10층 석탑이다.

국립중앙박물관 3층에서 아래를 내려다보고 찍었다. 가운데 월광사 원랑선사 탑비가 보인다.

박물관 관람은 지루할 것 같다고? 박물관의 유물을 세세히 감상하는 것도 좋지만, 딱 트인 부지에 세워진 웅장한 건축물과 잘 가꿔진 정원을 즐기는 것도 색다른 박물관 나들이 방법이다. 나만의 박물관 나들이를 위해 ‘국립중앙박물관’을 방문해 박물관 사진 촬영을 즐겼다. 직접 찍은 국립중앙박물관 촬영 포인트를 공유해본다.

박물관 앞 '거울못', 커다란 연못에 비친 박물관 모습이 인상적인 곳이다.

박물관 앞 '거울못', 커다란 연못에 비친 박물관 모습이 인상적인 곳이다.

거울못에 위치한 '청자정'에서 휴식을 취하는 시민들의 모습

거울못에 위치한 '청자정'에서 휴식을 취하는 시민들의 모습

국립중앙박물관은 경의중앙선과 지하철 4호선 이촌역 2번 출구로 나오면 된다. 2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연결되는 전용 통로인 ‘박물관 나들길’이 있어 쉽게 이동할 수 있다.

지하철 통로를 빠져나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박물관 앞 연못인 ‘거울못’이다. 거울못은 박물관의 모습이 커다란 연못에 그대로 비친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거울못은 전통적인 우리의 정원 그대로 산과 물을 조화롭게 만들었다. 이 연못에는 물새들이 한가로이 노닐고 연못가 ‘청자정’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이 아름답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열린 마당 계단

국립중앙박물관의 열린 마당 계단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관인 동관과 기획 전시관과 어린이박물관이 있는 서관으로 구분된다. 상설전시관의 입장료는 무료이고, 기획 전시관은 유로로 운영된다.

동관의 상설전시관은 우리나라 역사를 시대순으로 구성하여 ‘선사시대~고대관’, ‘중근세관’이 1층에 있으며 2층에는 ‘기증관’과 불교회화, 서화, 목공예품 등 전통문화 유물이 전시되고 있는 ‘서화관’이 있다. 3층 ‘조각·공예관’에는 조각품과 도자공예품, 금속공예품을 전시하고 있다. 워낙 넓은 공간이다 보니 하루에 다 보기는 힘들고 시간이 날 때 몇 번 찾아가서 우리나라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식견을 넓히면 좋겠다.

열린 마당 계단을 오르면 남산타워가 보인다.

열린 마당 계단을 오르면 남산타워가 보인다.

국립중앙박물관의 가운데 광장은 열린 마당으로 불린다. 열린 마당의 계단을 올라가면 중앙으로는 남산타워가 보이고 왼쪽으로는 인왕산이, 그 사이로 서울시청, 경복궁 등이 보인다. 전시동 중앙 사이로 보이는 남산타워와 사람들의 실루엣이 만들어내는 그림을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박물관 뒤쪽에 자리한 작은 연못 또한 사진 찍기 좋은 장소이다.

박물관 뒤쪽에 자리한 작은 연못 또한 사진 찍기 좋은 장소이다.

국립중앙박물관 뒤쪽으로는 작은 연못이 있는데 연못 주변으로 배롱나무꽃이 한창이었다. 못 안에는 한 송이의 연꽃이 중앙에 수줍은 듯 피어 있고 기타 수생식물들이 연못을 수놓고 있다.

김구 선생은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하게 하고 나아가서 남에게 행복을 준다”고 하셨다. 이번 국립중앙박물관으로 떠난 출사 여행 또한 더없이 행복한 시간이었다. 국립중앙박물관을 중앙에 두고 서쪽으로는 어린이박물관, 동쪽으로는 용산가족공원, 남쪽으로는 국립한글박물관이 있으니 함께 둘러보아도 좋겠다.

■ 국립중앙박물관
○위치 :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교통 : 4호선·경의중앙선 이촌역 2번 출구 방향 박물관 서문
○시간 : 월·화·목·금요일 오전 10시 ~ 오후 6시, 수·토요일 오전 10시 ~ 오후 9시, 일요일·공휴일 오전 10시 ~ 오후 7시
○휴관일 : 1월1일, 설날, 추석(매년 4·11월 첫째 월요일 상설전시실 정기휴실)
○관람료 : 상설전시관, 어린이박물관 무료
○홈페이지 : http://www.museum.go.kr/site/main/home
○문의 : 02-2077-9045

문서 정보

사진으로 떠나는 국립중앙박물관 나들이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4338904 등록일 2018-08-30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문청야 생산일 2018-08-29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