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의인 5인' 선정한 이유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왼쪽부터 김석태 안전관리본부장, 이정현 의인, 박용기 의인, 민광만 안전계획처장

왼쪽부터 김석태 안전관리본부장, 이정현 의인, 박용기 의인, 민광만 안전계획처장

서울교통공사는 엘리베이터 안전사고를 막은 대학생 이정현 씨와 심폐소생술로 인명을 구한 소방관 박용기 씨, 김지웅 씨, 박연주 씨, 간호사 김지운 씨 5명을 ‘지하철 의인’으로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사는 이들에게 감사패와 포상금을 전달했다.

중부대학교 학생인 이정현 씨는 지난 9월 11일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 에스컬레이터에서 한 승객이 넘어지면서 아래 서 있던 다른 승객도 함께 넘어지는 것을 목격했다. 이 씨는 비상 정지 버튼을 눌러 에스컬레이터를 멈춰 세우고 119구조대에 신고했다. 이 씨의 신속하고 정확한 사고 대처 덕분에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었다.

지난 11월 8일 남태령역으로 진입하던 전동차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퇴근 후 지하철을 타고 가던 서울소방본부 박용기 씨, 강남소방서 영동119센터 김지웅 씨, 서울성모병원 간호사 김지운 씨가 옆 칸에서 달려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이들은 119구조대와 역직원이 도착해 환자가 이송될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멈추지 않았다.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데 이들의 역할이 주요했다고 병원 관계자는 전했다.

지하철역에서 행해진 심폐소생술 교육 현장

지하철역에서 행해진 심폐소생술 교육 현장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 역장은 지난 12월 11일 근무 중 승강장에서 의식을 잃고 맥박이 없는 환자를 발견하고 심폐소생술에 나섰다. 서초소방서 화재진압대원 박연주 씨가 퇴근 후 지하철을 타러 왔다가 이를 목격했다. 박 씨는 곧바로 응급처치를 했고 환자는 결국 의식을 회복했다.

김지웅 소방관은 “할아버지가 의식이 돌아온 것은 저에게도 큰 행운으로 느껴집니다”라고 말했다. 박용기 소방관은 “위험에 처한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따뜻한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위험에 처한 사람에게 선뜻 도움을 준 다섯 의인들의 희생정신이 귀중한 생명들을 살렸다”며 “매일 700만 명이 바삐 이동하는 지하철에서 직원이 미처 놓친 사고에 적절하게 대처를 해주고 계신 숨은 의인들에게도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문서 정보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의인 5인' 선정한 이유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2449014 등록일 2017-12-23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12-22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