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서울광장이 빨갛게 물든 사연은?

문서 공유 및 인쇄

  • 페이스북에 공유하기
  • 트위터에 공유하기
  • 스크랩을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스크립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스크랩
  •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문서 본문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7년 김장문화제 현장ⓒ변경희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7년 김장문화제 현장

김장철이 찾아왔다. 이 시기 서울광장에선 빨강 물결이 펼쳐진다는 걸 혹시 아는지. 지난주 11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 동안 서울광장에서 서울김장문화제가 열렸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이한 김장 문화제 그 현장을 다녀왔다.

1,000여 명이 붉은색 앞치마를 두르고 서울광장을 가득 메웠다. 입가에 미소를 머금고 인증 사진을 찍기 여념이 없는 모습은 그들의 즐거움을 짐작케 했다.

지난해 호평 받았던 김치체험 ‘서울김장간’은 ‘우리집 김장간’, ‘명인의 김장간’, ‘셰프의 김장간’, ‘외국인 김장간’ 총 4개 프로그램으로 세분화됐다.

특히 이번엔 ‘우리집 김장을 서울김장문화제에서 하자’란 콘셉트로 ‘우리집 김장간’ 규모를 늘려 지난 9월에 신청접수를 받았는데 기자도 신청해 보았다. 대표 김치명인이 직접 준비한 김치속과 절임배추를 이용해 신청자가 직접 버무려 완성했다. 1인당 5kg 김치를 비용 2만5,000원으로 만들 수 있었다. 명인 레시피로 만든 김치가 이 가격이면 꽤 훌륭하고 합리적이다.

김장문화제에서 담근 김치는 어려운 이웃에게도 전달한다ⓒ변경희

김장문화제에서 담근 김치는 어려운 이웃에게도 전달한다

모두의 마음을 담아 완성한 김치는 이웃을 위한 따뜻한 나눔도 하니 참으로 의미가 깊다. 서울 김장문화제 대표 프로그램인 김장나눔은 행사기간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일간 매일 진행됐다. 올해는 특히 민간기업과 단체 그리고 자치구 협력으로 김장나눔이 기존보다 2배로 확대했다.

자치구, 기업, 민간단체와 시민이 모여 김장 총 120톤을 완성하여 나눔을 실천했다는 사실~! 이날 만든 김장김치는 자치구로 전달되어 겨울철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된다고 한다.

김장문화제는 내국인뿐 아니라 외국인들 모습도 많이 보였다.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한국 김치 만들기’ 체험을 위해 매년 많은 이들이 한국을 찾고 있다하니 반가운 소식이다.

아이들이 점프 놀이를 즐길 수 있는 `항아리 놀이존`ⓒ변경희

아이들이 점프 놀이를 즐길 수 있는 `항아리 놀이존`

김치 담그기 관련 프로그램 외에도 놀이, 휴식, 공연이 있는 체험놀이공간인 ‘김치상상놀이터’가 마려됐다. 점프 놀이를 즐길 수 있는 ‘항아리 놀이존’, 대형 풀장에 김장재료 모형을 넣고 어린이가 노는 ‘버물버물 김장놀이’, 구연동화낭독, 거리상황극 등 부모님을 따라온 아이들이 김장문화를 즐기는 아이들의 모습도 즐거워보였다.

서울김장문화제는 ‘김장문화’에 관한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보고, 체험하고, 맛 볼 수 있는 축제 나들이 장소이자 이웃나눔의 실천 장소로 자리잡은 듯하다. 미리 신청하지 못한 경우에도 김장문화제를 찾은 이들을 위한 현장 참가 프로그램도 있었고, 지방 명물 김치들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장터까지 열려 알찬 행사였다. 또 어떤 프로그램으로 가득찰지, 내년 서울 김장문화제가 벌써부터 기대된다.

문서 정보

11월 서울광장이 빨갛게 물든 사연은?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1969167 등록일 2017-11-11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시민기자 변경희 생산일 2017-11-10
라이선스 CC BY-NC-ND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를 하시려면 로그인을 해야합니다. 문의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서울시 홈페이지 로그인화면으로 이동합니다.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