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청영화제, 청년 시선 담은 영화 9편 상영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제5회 시민청 영화제

제5회 시민청 영화제

제5회 시민청영화제가 오는 27일과 28일 개최된다. 올해는 ‘사라질 서울의 마지막 풍경’을 주제로 청춘들이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및 독립영화 등을 상영한다.

시민청영화제 | 27일~28일 10:00~18:00 시민청 일대

이번 ‘시민청영화제’에서는 9개 대학 9개 팀 25명 대학생이 참여한 영화를 상영한다. 시민청에서는 ‘시민 누구나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기치 아래 서울과 관련된 영화를 제작하는 문화 소통프로그램 ‘사랑방워크숍’을 운영해 오고 있다. 조세영, 권효, 김보람 감독이 멘토로 참여해 6월부터 8월까지 멘토링 워크숍을 진행했다.

결과물에 대한 주제성, 작품성, 구성력, 영상미를 기준으로 심사를 진행한 결과, 서울과 청년문제에 대한 통찰 및 탄탄한 구성이 엿보이는 한국체육대학교팀 ‘옆길’, 셰어하우스에서 만나는 새로운 가족 모습을 그린 홍익대학교팀 ‘나갈까?’, 골목상인들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외국어대학교팀 ‘저물어 가는 것’이 수상작으로 선정되었다. 27일 오후 7시 바스락홀에서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영화는 27일~28일 시민청 활짝라운지, 바스락홀, 워크숍룸, 동그라미방에서 수시 상영된다. 여기에 지난 8월부터 9월까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30초 스마트폰 영화 공모전’에서 선정한 작품 10편과 초청 독립영화 8편도 함께 만날 수 있다.

경쟁부문 1등작 `옆길`(한국체육대학교팀), 2등작 `나갈까?`(홍익대학교팀) (왼쪽부터)

경쟁부문 1등작 `옆길`(한국체육대학교팀), 2등작 `나갈까?`(홍익대학교팀) (왼쪽부터)

토요일은 청이좋아 | 28일 14:00~15:30 활짝라운지

10월28일에는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열리는 시민청 대표 프로그램 ‘토요일은 청이좋아’가 함께 진행된다. 시민청영화제와 연계하여 인기밴드 데이브레이크와 아웃오브캠퍼스 공연으로 구성된다.

28일 오후 2시 활짝라운지에서는 모던록밴드 아웃오브캠퍼스가 영화제와 어울리는 유명 영화음악 공연을 30분 동안 진행한다.

이어 오후 2시 30분부터 ‘들었다 놨다’, ‘좋다’, ‘꽃길만 걷게 해줄게’ 등 달콤한 사랑노래로 유명한 ‘데이브레이크’ 자작곡 및 영화 음악 공연이 1시간 동안 펼쳐져 영화제 열기를 고조시킨다.

유연식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시민이 모여 즐기고, 누리는 공간 ‘시민청’에 오셔서 청춘들이 서울을 바라보는 색다른 시선과 열정을 확인하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는 뜻 깊은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 시민소통담당관 02-2133-6419 행사시간표 확인하기

문서 정보

시민청영화제, 청년 시선 담은 영화 9편 상영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1781090 등록일 2017-10-27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10-26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