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문 연 '맘껏놀이터' 능동어린이대공원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본문

능동 어린이대공원 내 새롭게 문 연 `맘껏놀이터`

능동 어린이대공원 내 새롭게 문 연 `맘껏놀이터`

미끄럼틀, 그네, 정글짐이 보인다면 그곳이 놀이터임을 할 수 있다. 그렇다면 반대로 이러한 정형화된 놀이기구 없이 놀이터를 만들 수 있을까.

서울시설공단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서울시립대 등과 협력해 능동 어린이대공원 내에 ‘맘껏놀이터’를 4일 개장한다고 이날 밝혔다.

공단은 오래된 기존 놀이터 4,300㎡ 공간을 새롭게 꾸미면서 어린이들이 창의적으로 놀 수 있는 놀이터로 구현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약 2년간 ▲어린이 참여프로그램 진행·분석 ▲해외 놀이터 사례연구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진행했다.

맘껏놀이터는 중심부를 시설물이 없는 공터로 비워 두었고, 잔디 구릉으로 이뤄진 놀이길을 통해 놀이공간 연계성을 강화했다. 모래와 물로 구성된 모래놀이터와 워터하우스도 조성해 어린이들이 평지와 경사지를 넘나들며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했다.

미끄럼틀, 정글짐은 없지만 그 대신 빛에 따라 천창 그림자가 달라지는 라이트하우스와 자유롭게 낙서할 수 있는 낙서광장, 물길을 오르내리며 놀 수 있는 물놀이 공간 등을 설치했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맘껏놀이터를 시작으로 창의적인 놀이터가 서울 곳곳에 확산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들에게 사랑받는 서울어린이대공원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서 정보

4일 문 연 '맘껏놀이터' 능동어린이대공원 - 문서정보
관리번호 D0000030642167 등록일 2017-07-05
분류 기타
원본시스템 내손안에서울 제공부서 뉴미디어담당관
작성자(책임자) 내 손안에 서울 생산일 2017-07-04
라이선스 CC BY-NC-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