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핫이슈] 몰카근절!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과 함께 하세요~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이달의 핫이슈] 몰카근절!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과 함께 하세요~ - 문서정보
담당자 오희원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02-2133-5676
라이선스 CC BY-NC-ND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및 변경금지 후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

문서 설명

몰래 카메라근절,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과 함께하세요

강력범죄 피해자 성별 비율

강력범죄 피해자 성별 비율 (자료출처:대검찰청)
남성 15.3%
여성 84.7%
위험에 빠진 여성들

2014년 통계를 기준으로 살인, 강도, 방화, 성폭력 등 강력범죄 피해자를 성별로 구분하면 여성 피해자는 28,920명, 남성 피해자는 3,552명입니다. 이를 비율로 환산하면 강력범죄 피해자의 84.7%가 여성입니다.

서울시 발생 몰래카메라 관련 범죄 건수

2012년 990건에서 2015년 3,638건으로 약 270% 증가(자료출처: 경찰청)

빠르게 증가하는 몰래카메라 범죄 경찰청 자료에 의하면 서울시에서 발생한 몰래카메라 관련 범죄는 지난 2012년 990건에서 2015년 3,638건으로 무려 270% 급증했습니다.

여성안심특별시 2.0

최근 사회적으로 여성 대상의 강력범죄가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서울시에서는 여성이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여성안심특별시2.0 - 16개 사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서울특별시, 여성안심특별시가 되다. 여성안심특별시 2.0

바로가기
여성안심특별시 2.0 사업명과 내용을 담은 표
사업명 내용
안심귀가스카우트 심야 여성 안전귀가 지원 및 여성안전 취약지역 순찰
안심지킴이집 위급 상황 시 긴급대피, 경찰신고, 안심귀가 지원(서울 전역 24시간 편의점 656개소)
여성안심택배함 택배기사 사칭 여성범죄 예방을 위한 여성 1인가구 대상 무인택배함 설치, 운영
안심하고 다니는 골목길 범죄예방환경설계 활용 주택가 골목길 노후 보안등 교체 및 기준조도 개선
올빼미 버스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 심야전용버스 운영
버스안전귀가서비스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도 하차 가능한 서비스
지하철보안관 열차 및 역사 내 성범죄 및 무질서 행위 단속
안전지킴이앱 앱 활용 피해 상황 신고 및 조치 가능 서비스
심야 지하철 세이프존 23시부터 1시까지 조도 향상, CCTV 집중모니터링, 사회복무요원 배치 등을 통해 심야범죄로부터 시민 적극 보호

서울시 여성정책종합가이드 둘러보기(링크연결)

여성안심보안관 사업

오늘은 여성안심특별시2.0 사업 중 급증하고 있는 몰래카메라 범죄를 방지하기 위한 여성안심보안관 사업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 운영 계획

  • 활동인원 50명 2인 1조로 운영
  • 운영기간 2016년 8월~2016년 11월(4개월간)
  • 점검범위 :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다중이용시설(지하철역 화장실, 탈의실, 수영장 등)
    • 공공청사,산하기관,개방형 민간건물 등의 화장실 총 2,300여 개소
    • 시 운영 체육시설 등의 탈의실 120여 개소
    • 수영장 10여 개소 등

여성안심보안관은 몰래카메라를 적발합니다.

여성안심보안관은 서울시 다중이용시설의 몰래카메라를 정기적으로 점검합니다. 모든 전자기기를 탐지하는 전문장비를 활용해 점검장소 내 몰래카메라 점검이 이루어지며, 2인 1조 1대의 장비를 활용합니다.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캠페인을 실시합니다.

시설물 등에 고정 설치된 몰래카메라는 물론 스마트폰을 활용한 불법 도촬 역시 범죄 행위입니다. 여성안심보안관은 이처럼 사람들이 범죄로 인식하지 않는 내용을 중점으로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여성 대상 폭력 예방 캠페인]을 실시합니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타인의 의사에 반하는 몰래카메라 범죄는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의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몰래 카메라 찍지마세요!

서울시 여성안심보안관이 몰래 카메라범죄를 찾아냅니다. 여성이 행복한 몰래카메라 없는 서울. 여성안심보안관과 함께 여러분도 동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