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올해 서울 김장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0.3% 저렴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카드뉴스] 올해 서울 김장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0.3% 저렴 - 문서정보
담당자 임수미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2133-5673
라이선스 CC BY-NC-ND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및 변경금지 후 비상업적 이용만 가능

문서 설명

올해 서울 김장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0.3% 저렴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시민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친지·이웃과 정을 나누는 김장 문화 확산을 위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내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4인 가족(배추 20포기 기준) 김장 비용을 조사‧발표했습니다.

공사는 2018년 11월 12일에서 13일까지 서울시 내 전통시장 50곳, 대형마트 10곳 등을 직접 방문해 주요 김장 재료 13개 품목의 소매 가격을 조사했으며

조사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5만 1,4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2만 4,160원보다 12.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고

대형마트는 28만 203원으로 지난해 24만 5,340원보다 14.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어

올해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10.3%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 은평구, 종로구가 평균 30만원대로 전통시장 평균 김장 비용보다 높게 형성된 반면, 광진구와 영등포구, 구로구는 평균 21만원대로 낮은 편이었습니다.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에서의 구매비용은 23만 9,420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4.8%, 14.6% 낮았는데,

특히 고춧가루, 깐마늘, 생강, 소금, 멸치액젓 등을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구입 가능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한편, 최근 구매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절임배추로 김장을 담글 경우, 전통시장의 소요 비용은 27만 2,107원으로

신선배추를 이용할 때보다 8.2% 더 증가하였고, 대형마트의 소요 비용은 33만 2,931원으로 18.8%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공사는 11월 19일부터 김장 관련 주요 품목의 도매 시세를 홈페이지에 제공 중에 있으며, 다음주 중에 김장 비용 2차 조사 결과를 추가로 발표할 예정입니다.

가락몰 홈페이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