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서울시, 인공지능(AI) 수사관 국내 최초 도입해 민생범죄 잡는다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카드뉴스] 서울시, 인공지능(AI) 수사관 국내 최초 도입해 민생범죄 잡는다 - 문서정보
담당자 임수미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2133-5673
라이선스 CC BY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후 사용가능

문서 설명

서울시, 인공지능(AI) 수사관 국내 최초 도입해 민생범죄 잡는다

서울시가 불법대부, 다단계 판매 같은 민생범죄 수사에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합니다.

빅데이터 기술로 SNS, 블로그 등 온라인 콘텐츠 가운데 불법성이 의심되는 게시글이나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수집·저장하고

자주 발견되는 패턴 등을 인공지능에 학습시켜 정상적인 게시물과 불법 게시물을 분류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이렇게 되면 수사관이 일일이 인터넷 사이트를 방문하거나 검색해서 게시물의 불법성을 판단했던 기존 방식 대신

빅데이터 분석 기법으로 인터넷 상의 막대한 양의 수사단서를 신속‧정확하게 찾을 수 있게 됩니다.

서울시는 연말까지 이러한 시스템을 구축을 통해 불법 콘텐츠 분류 정확도를 9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우선 연말까지 불법 대부업, 다단계, 부동산 불법 거래, 상표권 침해행위 등 5개 분야 수사에 적용하고, 내년부터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더불어 이번 기술용역을 통해 한글을 파괴하거나 기호나 은어 사용 등 검색을 회피하는 다양한 패턴을 찾아내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불법광고 내용을 이미지에 삽입해 검색을 피하는 수법이 증가함에 따라, 이미지를 분석해 정보를 추출하는 기술도 추가적으로 도입할 계획입니다.

앞서 시는 수사영역에 인공지능 기술 적용 가능성을 검증하기 위해 불법 다단계‧방문판매 분야를 대상으로 82%의 분류정확도를 확보했습니다.

서울시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스마트도시 행정서비스를 선도해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