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서울시, 전 소방서에 폭염대책 119구조·구급상황실 가동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카드뉴스] 서울시, 전 소방서에 폭염대책 119구조·구급상황실 가동 - 문서정보
담당자 송정아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2133-5672
라이선스 CC BY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후 사용가능

문서 설명

서울시, 전 소방서에 폭염대책 119구조·구급상황실 가동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6월 11일(월) 부터 8월 31일(금) 까지를 여름철 폭염대비 긴급구조·구급 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 동안 서울종합방재센터, 특수구조단, 24개 전 소방서에 폭염대책 119구조·구급상황실을 운영합니다.

또한 주민생활 밀착형 소방안전지원 대책을 가동해 여름철 시민불편과 무더위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예정입니다.

첫째, 독거중증장애인 811명에게 전담 의용소방대원을 지정해 주 1회 이상 생활불편사항을 밀착 관리하는 119안전지원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둘째, 폭염경보 발령 시 쪽방촌 12개 지역에 간이응급의료소 형식의 119안전캠프를 운영합니다.

캠프는 주민 다수가 모이는 장소에 설치되며 기초 건강상태 체크와 응급약품, 얼음 아리수 등을 제공합니다.

셋째, 7~8월 두달 간 서울 전역 소방서와 119안전센터 총 117개소에 더위에 지친 시민 누구나 쉬어갈 수 있는 119폭염 휴게실이 운영됩니다.

119폭염 휴게실에는 건강관리를 위한 상비약품도 구비되며, 열대야 때는 21시까지 탄력적으로 연장 운영됩니다.

넷째, 서울역 등 12개 거리노숙인 밀집지역에는 119순회 구급대가 순찰활동을 펼치고 구급대 172대가 편성·운영됩니다.

폭염에 노출된 시민을 발견하면 건강확인, 응급처치 등 구급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 시 병원으로 이송합니다.

다섯째, 정전사고 발생 시 임시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비상발전차 4대를 배치하여, 급증하는 전력사용량에 대비합니다.

여섯째, 현장 활동 대원들의 탈수 예방을 위해 쿨링 조끼, 두건, 토시를 보급하고 구급차에는 아이스박스를 상시 배치합니다.

해마다 반복되는 폭염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시민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