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올해 서울 설 차례상,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으로!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카드뉴스] 올해 서울 설 차례상,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으로! - 문서정보
담당자 송정아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2133-5672
라이선스 CC BY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후 사용가능

문서 설명

올해 서울 설 차례상,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으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알뜰한 설 명절 준비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내 25개구 전통시장, 대형마트 및 가락몰 등 총 61곳을 대상으로 2018년 설 차례상차림 비용을 조사·발표하였습니다.

2018.1.29~30 이틀간 서울시 물가조사 모니터단 25명이 통인시장‧광장시장 등 전통시장 50곳, 대형마트 10곳 등을 직접 방문하여 주요 설 성수품 36개 품목의 소매비용을 조사하였습니다.

지난해 공사는 점차 단출해지고 있는 차례상차림 추세를 반영하기 위해 한국전통음식연구소 자문 및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설문을 시행하였고, 그 결과를 반영하여 일부 품목의 조사단위를 현실에 맞게 조정한 바 있습니다.

설 수요가 많은 주요 36개 품목(6~7인 가족 기준) 조사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175,600원, 대형마트 구매비용은 222,760원으로,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21% 가량 저렴하였습니다.

한편 가락시장에 위치한 가락몰에서의 구매비용은 162,960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7%, 27%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또한 자치구별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구로구․강남구․서초구가 평균 20만 원대로 높은 반면, 영등포구․마포구․성북구는 평균 15만 원대로 낮은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설 성수품 구매비용은 전년대비 전통시장 1.8%, 유통업체 2.3% 상승하였으며, 지난해에 비해 전통시장은 채소류와 과일류는 하락, 수산물과 가공식품, 축산물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공사는 물가 변동 가능성이 높은 설 성수품 특성을 감안, 홈페이지에 주요 품목 가격지수와 거래동향을 상시 제공하고, 설 연휴에 근접한 2월 13일(화)에 차례상차림 비용 2차 조사 결과를 추가 발표할 예정입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홈페이지 바로가기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