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가족생활 변화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서울시민 가족생활 변화 - 문서정보
담당자 정영미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02-2133-5689
라이선스 CC BY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후 사용가능

문서 설명

최근 급격한 사회변동 속에서 가족은 그 형태와 구조 및 가치의식 면에서 많은 변화를 겪어오고 있음. 이에 가족 정책에 대한 적극적 관심과 서울 가족의 변화와 연속성을 파악하여 현대 서울시민의 삶을 이해하고자 함.  

따라서, ‘통계로 본 서울시민 가족생활 변화’에서는 15세 이상 서울시민의 가족형성 및 해체와 관련된 결혼 및 이혼에 대한 가치관 변화, 가족환경 변화, 가족구조 변화 및 전망 등을 통계로 작성하였으며,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제공하는 등 서울통계 활용도를 높이고자 함.

 

  

◈ 가족가치관 변화 ◈

▶▶ 결혼 :  해야한다는 당위성 약화되는 반면, 개인 선택 문제라는 경향이 점차 강해지고 있음

   ⇒ 가족환경 변화의 핵심은 가족형성을 의미하는 결혼에 대한 가치관 변화라고 할 수 있는데 결혼에 대한 의미가 ‘해야 한다’는 당위적 가치관은 점차 약화되는 반면,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개인 선택의 문제라는 경향이 점차 강해지고 있음.

   ⇒ 15세이상 서울시민 중 결혼을 해야한다(반드시 해야하거나 하는 것이 좋다는 견해)는 견해는 2008년 68.0%에서 2014년 55.6%로 감소했으며, 이 중 반드시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20.6%에서 13.5%로 감소하였음. 

   ⇒ 반면, ‘결혼은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개인 선택사항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008년 28.2%에서 2014년 41.0%로 12.8%p 증가함.

 

▶▶ 이혼 : 부정적 태도에서 개인 선택문제이고, 허용적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는 추세

   ⇒ 만혼화 경향은 가족형성의 지연을 의미하는 반면, 이혼은 형성된 가족의 해체와 가족 불안정성의 증가를 의미하는 것으로 최근 이혼에 대한 사회적 시각이 부정적인 태도에서 개인 선택문제이거나 허용적인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는 추세임. 

   ⇒ 이혼에 대해 ‘해서는 안된다(어떤 이유라도 안됨+이유가 있더라도 가급적 이혼 안됨)’고 생각하는 비율은 2008년 57.3%에서 2014년 41.8%로 감소한 반면, 

   ⇒ 이혼은 할수도 있고, 하지 않을 수도 있는 선택사항이라는 응답은 2008년 33.2%에서 2014년 42.8%로 증가하여 2014년 처음으로 이혼 안해야 한다는 부정적 의견보다 선택사항 의견이 높았음.

   ⇒ 또한, ‘이유가 있으면 이혼하는 것이 좋다’라는 인식은 2008년 6.9%에서 2014년 12.4%로 증가함.

 

< 결혼에 대한 견해  및 이혼에 대한 견해>

결혼에 대한 견해  및 이혼에 대한 견해

결혼에 대한 견해  및 이혼에 대한 견해 그래프 이미지 설명

2008년 결혼은 해야함 68.0%, 결혼은 선택사항 28.2%, 결혼은 안해야함 2.5%

2010년 결혼은 해야함 63.3%, 결혼은 선택사항 33.3%, 결혼은 안해야함 2.6%

2012년 결혼은 해야함 62.4%, 결혼은 선택사항 34.0%, 결혼은 안해야함 1.7%

2014년 결혼은 해야함 55.6%, 결혼은 선택사항 41.0%, 결혼은 안해야함 1.7%

2008년 이혼 안해야함 57.3%, 이혼은 선택사항 33.2%, 이혼 하는 것이 좋음 6.9%

2010년 이혼 안해야함 55.2%, 이혼은 선택사항 35.9%, 이혼 하는 것이 좋음 6.4%

2012년 이혼 안해야함 44.8%, 이혼은 선택사항 42.1%, 이혼 하는 것이 좋음 10.5%

2014년 이혼 안해야함 41.8%, 이혼은 선택사항 42.8%, 이혼 하는 것이 좋음 12.4%

*출처 : 통계청 `사회조사'

 

 

▶▶ 2014년 노부모 부양 견해 : 자녀와 정부․사회(48.2%)>자녀(31.2%)>부모 스스로 해결(16.4%) 순

   ⇒ 자녀들이 전적으로 부모 부양을 책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