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람들의 삶

문서 공유 및 인쇄

문서 정보

서울사람들의 삶 - 문서정보
담당자 정영미 등록일
담당부서 정보공개정책과 전화번호 2133-5689
라이선스 CC BY 공공저작물 이용허락사항-OPEN 공공누리_출처표시 후 사용가능

문서 설명

최근 급변하고 있는 사회속에서 서울 사람들의 삶에 대한 만족도와 개인 및 사회에 대한 인식 변화를 살펴보고, 시민들이 좀 더 행복한 생활을 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과 정책적 관심이 무엇인지에 대한 고민해보고자 함. 
이에 `통계로 본 서울사람들의 삶`에 관한 통계보고서를 작성하였으며,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제공하는 등 서울통계 활용도를 높이고자 함.

◈ 주관적 인식 및 만족도 ◈

▶▶ 서울이 고향으로 느껴진다는 서울시민 고향인식률 증가 : 2003년 65.1%에서 2013년 84.4%
⇒ 만15세이상 서울시민 중 서울에서 태어난 사람은 절반이 채 안되는 수준이지만 출생지와 상관없이 서울을 고향으로 생각하면서 거주하고 있는 시민은 2013년 84.4%로 첫 조사를 시작한 2003년 65.1%에서 19.3%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남.

⇒ 특히, 타지역 출생 시민 중에서 서울에서 태어나진 않았지만 살다보니 서울이 고향으로 느껴진다고 응답한 시민은 2003년 56.2%에서 2013년 77.5%로 증가하였으며, 서울 출생 중에서는 서울에서 태어났지만 서울이 고향으로 느껴지지 않는다는 응답이 2003년 19.4%에서 2013년 7.0%로 감소함.

 

< 15세이상 서울시민 고향인식률 >
15세 이상 서울시민 고향인식률 그래프 - 2003년 65.1%, 2005년 70.5%, 2007년 74.9%, 2009년 76.9%, 2010년 77.7%, 2011년 78.8%, 2012년 81.2%, 2013년 84,4% 의 사람들이 서울을 고향으로 생각
*출처 : 서울시 `서울서베이`

 

▶▶현재 삶에 만족하는 서울사람 35.2%,   74.4%는 정치․경제․사회적으로 자신을 중간층이라 여겨
⇒ 2013년 만15세이상 서울사람들 중 자신의 전반적인 생활을 고려할 때 현재의 삶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시민은 35.2%, 보통 45.0%, 불만족 19.8%로 나타남. 현재 삶에 불만족한 시민보다 만족하는 시민이 더 많았으나 만족 응답율은 1/3 수준에 불과함.
⇒ 또한, 만15세이상 중 자신의 정치‧경제‧사회적인 위치는 어느 계층에 속하는지에 대해서는 74.4%가 중간층에 속한다고 응답했으며, 23.3%는 하층, 2.3%는 상층에 속한다고 응답함.
⇒ 한편 서울사람들은 본인세대 뿐만 아니라 자식 세대에서도 본인에 비해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질 가능성에 대해 낙관보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더 높았음.

1. 현재 삶에 대한 만족도- 만족: 35.2%, 보통 : 45.0%, 불만족: 19.8%. 2. 정치,경제,사회적 계층의식 - 하층 : 23.34% (하하: 3.14%, 하상 : 20.2%), 중층 : 74.38%(중하 : 50.38%, 중상: 24%), 상층 : 2.28%(상하: 2.26%, 상상: 0.02%)
*출처 : 통계청 `사회조사`*출처 : 서울시 `서울서베이`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사회적 차별요인 1위는 소득수준,  소득자 중 50.4% 본인 소득 불만족
⇒ 2013년 만15세이상 서울시민들은 사회적으로 가장 차별받는 요인으로 소득수준(29.6%)을 1위로 꼽았으며, 다음으로 교육수준(27.0%)이 뒤를 이었음.
⇒ 본인의 소득 만족도를 보면, 19세이상 인구 중 소득이 있는 사람은 74.7%이며, 이들 중 자신의 소득에 만족하는 사람은 12.2%에 불과한 반면, 불만족인 사람은 50.4%로 나타남.
⇒ 2013년 19세이상 가구주 중 가구생활에 필요한 월평균 최소금액을 실제 소득과 비교했을 때, ‘소득이 여유있다’고 응답한 가구주는 9.8%에 불과, 가구주 중 64.7%는 ‘소득이 모자라다’고 응답.
⇒ 또한 19세이상 가구주는 만약 가구 재정상황이 악화된다면 우선적으로(가장 먼저) 소비를 줄일 지출항목으로는 외식비(55.5%)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음.


<15세 이상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사회적차별요인> - 소득수준 : 29.6%, 교육수준 : 27.0%, 직업 : 13.7, 국적 : 8.4%, 외모 : 7.3%, 나이 : 5.7%, 성별 : 5.4%, 기타 : 2.9%  <19세이상 본인소득만족도> - 매우불만족 : 16.3%, 약간불만족 : 34.1%, 보통 : 37.4%, 약간만족: 10.9%, 매우만족 : 1.3%
*출처 : 서울시 `2013 서울서베이`              *출처 : 통계청 `2013 사회조사`

 

◈  가족의 모습 ◈

▶▶가족구조는 4인 가족 중심에서 1인‧2인 소핵가족으로 변화, 가족규모 축소 
▶▶2000년 4인>3인>2인>1인>5인이상에서 2013년 1인>2인>3인>4인>5인이상으로 변화
⇒서울 가족구조가 4인 가족 중심에서 1인 및 2인 가구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음.
⇒ 가구원수별 가구분포를 보면, 2000년만 해도 4인가구가 32.1%로 가장 많았으며, 1인 가구 16.3%, 2인 가구 17.0%를 차지하고 있었으나, 2013년에는 1인가구가 26.1%로 가장 많고, 2인 가구 23.8%, 4인가구는 20.8%의 비율을 보임.
⇒ 가구원 수별 가구구조는 2000년 ‘4인>3인>2인>1인>5인 이상’에서 2013년 ‘1인>2인 >3인>4인>5인 이상’으로 변하였음.
⇒ 또한 2030년e에는 1인과 2인가구는 더 증가하고, 4인 이상 가구는 더 감소할 것으로 전망.

 

<전체 일반가구 중 가구원수별 구성비 추이>
전체 일반가구 중 가구원수별 구성비 추이 그래프

전체 일반가구 중 가구원수별 구성비 추이 그래프 설명

  • 1인가구 - 2000년 : 16.3%, 2005년 : 20.3%, 2010년 : 24.4%, 2013년 추정치 : 25.1%, 2020년 추정치 : 28.9%, 2030년 추정치 : 30.1%
  • 2인가구 - 2000년 : 17.0%, 2005년 : 20.4%, 2010년 : 22.3%, 2013년 추정치 : 23.8%, 2020년 추정치 : 26.9%, 2030년 추정치 : 31.0%
  • 3인가구 - 2000년 : 21.7%, 2005년 : 22.1%, 2010년 : 22.5%, 2013년 추정치 : 22.6%, 2020년 추정치 : 22.9%, 2030년 추정치 : 23.1%
  • 4인가구 - 2000년 : 32.1%, 2005년 : 27.7%, 2010년 : 23.1%, 2013년 추정치 : 20.8%, 2020년 추정치 : 16.7%, 2030년 추정치 : 12.7%
  • 5인이상 - 2000년 : 12.9%, 2005년 : 9.5%, 2010년 : 7.8%, 2013년 추정치 : 6.6%, 2020년 추정치 : 4.7%, 2030년 추정치 : 3.1%

*출처 :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 및 장래가구추계`

 

 

▶▶가족관련 위험 심각성인지에서 서울시민은 노인 고립과 자살 및 이혼 문제 심각성 인지율 높음
⇒ 가족과 관련된 여러 가지 위험요인 중 만15세이상 서울시민들은 노인의 고립과 자살 및 이혼 문제를 다른 위험보다 상대적으로 좀 더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음.

 

<가족관련 위험 심각성 인지정도>
가족관련 위험 심각성 인지정도 그래프

가족관련 위험 심각성 인지정도 그래프 설명

  • 노인의 고립과 자살 - 심각안함 : 17.9%, 보통 : 29.0%, 심각함 : 53.1%
  • 이혼 - 심각안함 : 19.6%, 보통 : 27.4%, 심각함 : 53.0%
  • 무자녀 또는 저출산 - 심각안함 : 18.4%, 보통 : 34.1%, 심각함 : 47.5%
  • 개인주의적 경향 - 심각안함 : 21.5%, 보통 : 35.3%, 심각함 : 43.2%
  • 부모의 가정교육 역할 갓모 - 심각안함 : 23.9%, 보통 : 37.8%, 심각함 : 38.3%
  • 재산분배에 대한 갈등 - 심각안함 : 23.9%, 보통 : 41.1%, 심각함 : 35.0%
  • 가족의 상부상조 기능 감소 - 심각안함 : 22.4%, 보통 : 43.7%, 심각함 : 33.9%


*출처 : 서울시 `2013 서울서베이`

 


▶▶이혼 가정, 65세이상 1인가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자살률 감소하다 다시 증가
⇒ 가족관련 위험 현황을 통계로 보면, 전체 가구 중 이혼가구는 2000년 4.6%에서 2013년 8.5%로 증가했으며, 이후에도 꾸준히 증가하여 2030년e에는 14.1%에 달할 전망이며, 가구주의 연령이 65세이상이면서 혼자살고 있는 독거노인 가구는 2000년 2.1%에서 2013년 4.6%로 증가했으며, 2030년e에는 9.1%로 증가하게 될 것으로 전망됨. 
또한, 인구10만명당 자살자를 나타내는 자살률은 2000년 8.9명에서 2011년 26.9명으로 계속 증가하다 2012년 23.8명으로 감소했으나 2013년 25.6명으로 1년 만에 다시 증가함.

 

◈청소년, 여성, 어르신의 삶◈

▶▶중고생 스트레스 인지율 42.1%,  스트레스 주원인은 공부,  주중 평균수면시간 6.3시간 
⇒ 2013년 서울 중고생(청소년) 중 42.1%는 ‘평상시 스트레스를 매우 많이 또는 많이 느낀다’고 응답했으며, 또한 최근 1년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경험(우울감 경험률)이 있다고 응답한 중․고생은 33.9%로 나타남.
⇒ 2012년 통계로 보면, 서울 중고생들이 스트레스를 받는 주원인으로는 공부(성적, 진로 등)가 58.3%로 1위였고, 다음으로 부모님과 갈등 15.5%, 외모 10.4%, 교우관계 7.5% 등의 순으로 나타남.
⇒ 스트레스 해소방법(복수응답)으로 남학생은 게임, 여학생은 음악듣기가  가장 많았음.
⇒ 서울 중고생 주중(월~금요일) 평균수면시간은 2013년 6.3시간으로 나타났으며, 평균적으로 밤 12시30분에 잠자리에 들었다가 6시간18분만인 아침 6시48분에 일어나고 있음. 특히, 고등학생은 주중 평균수면시간이 5.6시간(밤 12시54분에 잠들었다아침 6시30분에 일어남),   주중 하루평균 수면시간이 8시간 미만인 고등학생은 97.1%에 달하고 있으며, 고등학생 중 27.4%는 하루 5시간미만의 수면을 취한다고 응답함. 또한, 고등학생은 충분치 않다는 응답이 48.0%로  ‘충분하다’ 20.6%보다 2배 이상 높았음.

 

학생의 수면시간별 분포, 수면시간이 피로를 회복할 정도의 충분성정도 그래프

학생의 수면시간별 분포, 수면시간이 피로를 회복할 정도의 충분성정도 그래프

학생의 수명시간별 분포
  • 5시간 미만 - 중학생 : 4.6%, 고등학생 : 27.4%
  • 5~6시간 미만 - 중학생 : 11.0%, 고등학생 : 31.7%
  • 6~7시간 미만 - 중학생 : 23.7%, 고등학생 : 26.1%
  • 7~8시간 미만 - 중학생 : 32.8%, 고등학생 : 11.9%
  • 8시간 이상 - 중학생 : 27.9%, 고등학생 : 2.9%
수면시간이 피로를 회복할 정도의 충분성 정도
  • 고등학생 - 충분하다 : 20.6%, 그저그렇다 : 31.4%, 부족하다 : 48.0%
  • 중학생 - 충분하다 : 34.5%, 그저그렇다 : 33.3%, 부족하다 : 32.3%
  • 중고생 - 충분하다 : 27.2%, 그저그렇다 : 32.3%, 부족하다 : 40.5%


*출처 :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2013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보고서`

 

 

▶▶2013년 45세이상 여성 취업자 비중 42.1%,  19세이상 여성 취업자 62.4% 고용불안 느껴
⇒ 2013년에는 25~29세 13.8%, 30~34세 13.7%로 비중이 높았다가, 35~39세에 10.1%로 감소 하였으며 40대 초반부터 다시 노동시장에 진출하는 여성인구가 증가하는 패턴임.
⇒ 40대에 들어서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여성 취업자 증가로, 전체 여성 취업자 중 45세이상 비중이 2000년 28.3%에서 2013년 42.1%로 증가함.
⇒ 2013년 만19세이상 여성 취업자 중 평소 직장(직업)을 잃거나 바꿔야 한다는 불안감을 느낀다는 응답은 62.4%로 나타났으며, 이는 2011년 57.1%에서 5.3%p 증가하였음.
⇒ 또한 만19세이상 여성 취업자에게 일과 가정생활 중 어떤 것을 우선 시 하는지 물은 결과, 일이 우선이라는 응답이 48.3%, 가정생활 우선은 13.6%로 나타남. 남성 취업자는 일우선이 66.4%, 가정생활 우선 7.3%로 응답하여 가정생활이 우선이라는 생각은 여성 취업자가 남성보다  높았음.

65세 이상 인구 비율 추이, 고령가구 비율 추이 그래프

65세 이상 인구 비율 추이, 고령가구 비율 추이 그래프 설명

65세이상 인구 비율 추이

2003년 : 6.3%, 2005년 : 7.1%(고령화사회 진입), 2007년 : 8.2%, 2009년 : 9.0%, 2010년 : 9.5%, 2011년 : 10.0%, 2013년 : 11.2%, 2020년 추정치 : 14.6% (고령사회 진입 전망), 2027년 추정치 : 20.4%(초고령사회 진입 전망), 2040년 추정치 : 30.2%

고령가구 비율 추이
  • 1995년 - 65세이상 가구 : 18만1천가구, 전체 일반가구 중 65세이상 구성비 : 6.1%
  • 2000년 - 65세이상 가구 : 26만2천가구, 전체 일반가구 중 65세이상 구성비 : 8.5%
  • 2005년 - 65세이상 가구 : 39만4천가구, 전체 일반가구 중 65세이상 구성비 : 11.9%
  • 2010년 - 65세이상 가구 : 52만8천가구, 전체 일반가구 중 65세이상 구성비 : 15.1%
  • 2013년 추정치 - 65세이상 가구 : 60만8천가구, 전체 일반가구 중 65세이상 구성비 : 17.0%
  • 2030년 추정치 - 65세이상 가구 : 1천34만6천가구, 전체 일반가구 중 65세이상 구성비 : 33.3%


*출처 : 통계청`사회조사`

 

 

▶▶2013년 65세이상 인구비율 11.2%, 고령가구 17.0% 향후 계속 증가할 전망
⇒ 서울시 전체 인구 중에서 65세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3년 6.3%에서 2013년 11.2% 증가.
⇒ 서울은 2005년 65세이상 인구 비율이 7.1%로 고령화사회에 진입하였고, 2020년e 고령사회에 진입할 전망(65세이상 인구 비율 14.6%), 2027년e에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65세이상 인구비율 20.4%)되고 있음.
⇒ 이처럼 저출산‧고령화 사회가 진행됨에 따라 65세이상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생산가능 인구(15~64세)가 2003년 12.1명에서 2013년 6.8명으로 줄었으며, 현재의 저출산이 지속될 경우 2020년e에는 5.0명, 2040년e에는 2.0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
⇒ 가구주 연령 65세이상 가구는 2000년 8.5%에 불과했으나 2013년 17.0%로 증가했으며, 2030년e에는 전체 가구 중 33.3%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음.


*출처 : 통계청 `인구주택총조사 및 장래가구추계`

 

▶▶65세이상 취업자 20~24세 추월, 2013년 이혼남성 중 60세이상 11.7% .황혼이혼 증가
⇒ 65세이상 취업자 비중이 2003년 2.8%에서 2013년 5.3%로 증가한 반면, 20~24세 취업자는 2003년 8.9%에서 2013년 5.0%로 감소하여 2012년부터 65세이상 취업자가 20~24세 추월함. 65세이상 취업자 2003년 13만3천명에서 2013년 26만9천명으로 10년 새 2배 증가함
⇒ 전체 이혼은 2003년 32,499건에서 2013년 20,126건으로 감소했음에도 60세이상 남성 이혼은 2003년 1,578건에서 2013년 2,348건으로 1.5배 증가, 60세이상 여성 이혼은 638 → 1,352건으로 2.1배 증가하였음.

20~24세와 65세 이상 취업자 구성비, 60세이상 이혼 건수 그래프

20~24세와 65세 이상 취업자 구성비, 60세이상 이혼 건수 그래프 설명

20~24세와 65세 이상 취업자 구성비
  • 2003년 - 20~24세: 8.9%, 65세이상 : 2.8%
  • 2007년 - 20~24세: 6.6%, 65세이상 : 4.1%
  • 2010년 - 20~24세: 5.1%, 65세이상 : 4.6%
  • 2011년 - 20~24세: 5.1%, 65세이상 : 4.7%
  • 2012년 - 20~24세: 5.1%, 65세이상 : 5.0%
  • 2013년 - 20~24세: 5.0%, 65세이상 : 5.3%
60세이상 이혼 건수
  • 2003년 - 남성 : 1,578건 , 여성 : 638건
  • 2007년 - 남성 : 1,925건 , 여성 : 969건
  • 2010년 - 남성 : 2,165건 , 여성 : 1,101건
  • 2013년 - 남성 : 2,348건 , 여성 : 1,352건


*출처 :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및 인구동향조사`

 

 

◈ 교통,  신문·독서·문화예술 및 여가생활

▶▶통근 및 통학하는 시민비율 73.9%, 통근 통학 시 평균 소요시간은 34.9분.
⇒ 2013년 만 15세이상 서울시민 중 73.9%(통근 62.2%, 통학 11.7%)가 통근 및 통학을 하고 있으며, 통근 및 통학 시 평균소요시간은 34.9분 걸리는 것으로 나타남. 통학 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는 대중교통 70.7%(버스 31.1%, 버스+지하철 27.1%, 지하철 12.5%), 도보 23.3 등의 순이고,  통근 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는 대중교통 54.8% (버스+지하철 23.8%, 버스 20.2%, 지하철 10.8%), 승용차 26.2%, 도보 14.5% 등의 순임.
⇒ 만15세이상 서울시민의 버스에 대한 만족률은 2003년 24.0%에서 2013년 62.7%로 38.7%p, 지하철 이용 만족률은 45.3%에서 71.3%로 26.0%p 각각 증가함.

▶▶만13세이상 신문보는 인구 79.6%,  독서인구 비율 69.3%,  문화예술 관람률 70.3% 
⇒ 2013년 만13세이상 중 신문을 보는 사람의 비율은 79.6%로 2011년 83.5%에 비해 3.9%p 감소하였으며, 여성(74.5%)보다는 남성(85.0%)이 많이 보고, 일반신문(62.3%)보다는 인터넷신문(81.1%)을 더 많이 보는 것으로 나타남.
⇒ 또한, 지난 1년 동안 13세이상 독서인구 비율은 69.3%로 나타났으며, 독서인구 1인당 연평균 독서권수는 19.3권임. 종류별로 보면, 교양서적 독서율은 여자(76.9%)가 남자(69.4%)보다 높았으며, 직업서적 독서율은 남자(47.3%)가 여자(31.0%)보다 높았음.
⇒ 지난 1년(2012.5.11.~2013.5.10.)동안 13세이상 공연, 전시 및 스포츠를 한번이라도 관람한 사람은 70.3%로 나타났으며, 관람 분야로는 영화 관람이 90.2%로 가장 많았음.

▶▶희망 여가는 여행이지만, 현실에서는 주로 TV(DVD) 시청, 가사, 휴식으로 여가시간 보내고 있음. 
⇒ 주말이나 휴일에 주로 하는 여가활용 방법으로는 TV 및 DVD 시청이 33.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가사일 13.2%, 휴식 10.5% 등의 순임. 현실과 달리 시간적, 경제적 여유가 생긴다면 앞으로 가장 하고 싶은 여가활동으로는 여행이 48.5%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다음으로 문화예술 관람 9.5%, 스포츠 활동 8.6% 등의 순으로 나타남. TV 및 DVD시청을 희망한다는 응답은 5.7%에 불과하였음.
⇒ 평소 여가시간 활용에 대한 만족도는 만족 28.0%, 보통 47.4%, 불만족 24.6%로 나타남. 
⇒  평소 여가생활에 만족하지 못한 주된 이유는 경제적 부담이라는 응답이 62.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시간부족 20.2% 순임.

< 주말 및 휴일 주로하는 여가활동 및 희망하는 여가활동 >
주말 및 휴일 주로하는 여가활동 및 희망하는 여가활동 그래프

주말 및 휴일 주로하는 여가활동 및 희망하는 여가활동 그래프 설명

  • TV 및 DVD 시청 -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5.7%,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33.8%
  • 가사일 -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0.5%,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13.2%
  • 휴식 -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3.1%,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10.5%
  • 종교활동-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3.2%,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8.5%
  • 사교관련일 -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3.9%,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8.2%
  • 스포츠활동-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8.7%,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5.7%
  • 여행-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48.5%,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5.1%
  • 컴퓨터게임, 인터넷검색 등 -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1.5%,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5.0%
  • 문화예술 관람 -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9.5%,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4.0%
  • 자기 개발-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6.6%,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3.5%
  • 창작적 취미-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4.4%,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1.2%
  • 스포츠관람-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2.6%,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0.8%
  • 기타- 희망하는 여가활동(이상) : 1.7%, 주말 및 휴일 주 여가활동(현실) : 0.5%


*출처 : 통계청 `2013 사회조사`

 

문서 보기

문서보기는 문서변환기에 의해 텍스트로 변환된 문서를 보여주며, 스크린리더로 문서내용을 미리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문서의 경우(pdf파일) 변환 상태에 따라 스크린리더에서 제대로 읽히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때는 다음 헤딩3인 첨부파일 목록으로 바로가서 원문을 다운로드하신 후 이용하시면 스크린리더 이용이 더욱 용이합니다. 첨부파일목록 바로가기

* 본 문서는 공문서로서의 법적 효력은 없으며, 위조·변조·도용 등 불법적 활용으로 인하여 발생된 모든 책임은 불법적으로 활용한 자에게 있습니다

첨부된 문서

이전페이지로 돌아가기 목록 문의하기 맨위로